건강정보

진료시간

  • 월/금 09:00 ~ 18:30
  • 화/수/목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공휴일 휴진

051-531-7005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불필요한' 다이어트는 제2형 당뇨병 위험 높여 (연구)
최근 불필요한 다이어트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버드 T.H. 챈 보건대학원(Harvard T.H. Chan School of Public Health) 영양학과 연구진은 국제 학술지 PLOS 의학(PLOS Medicine)에 비만인이 아닌 사람이 다이어트를 하면 체중이 다시 증가하고,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도 증가한다는 내용의 논문을 기재했다.



다이어트|출처:게티이미지 뱅크

체중 조절에는 운동이 가장 효과적

연구진은 1988년에서 2017년 사이에 이루어진 3개의 동일집단 연구와 연구에 참가했던 성인 20만 명의 건강 데이터를 조사 및 분석했다. 참가자들의 연령대는 24~78세였으며, 대부분 여성이었다. 연구진은 참가자 중 체중을 4.5kg 이상 감량한 사람들을 따로 분류했고, 그들의 체중 감량 방식을 다시 ‘저칼로리 식단’, ‘운동’, ‘저칼로리 식단과 운동 병행’, ‘단식’, ‘상업적 체중 감량 프로그램’, ‘다이어트 약’, ‘단식을 포함한 다이어트 프로그램 및 약 조합’ 등 7가지로 분류했다. 연구결과, 운동이 비만인의 장기적인 체중 조절과 비만 예방에 가장 효과적이었으며 시간이 지나도 체중 증가율이 제일 적었다. 운동 시작 후 4년이 지났을 때는 비만인은 평균 4.2%의 체중이 덜 나갔고, 과체중으로 분류된 사람은 2.5%, 몸무게가 평균 이하인 사람의 체중은 0.4% 덜 나갔다.

마른 사람이 다이어트를 하면 제2형 당뇨병 위험

연구진은 참가자들의 당뇨병 발병 위험도 조사했다. 그 결과, 다이어트의 방식과 관계없이 비만이었던 사람들의 당뇨병 위험이 낮아졌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운동을 통해 체중을 감량한 비만인의 당뇨병 발병 위험은 21%가 감소했으며, 약으로 체중을 조절한 사람의 당뇨병 위험은 13% 감소했다. 이외에도 과체중인 사람은 운동을 통해 당뇨병 위험을 9%가량 줄일 수 있었다. 그러나 과체중이면서 다이어트 약을 복용한 사람의 경우 오히려 당뇨병 위험이 42%가량 증가했다. 또한 마른 사람들은 다이어트 방식과 상관없이 제2형 당뇨병 위험이 높아졌다. 운동의 경우 당뇨병 위험이 9% 증가했고, 단식이 포함한 다이어트 프로그램과 약 조합으로 다이어트를 시도한 사람은 당뇨병 위험이 54% 증가했다. 연구진은 연구 결과를 설명하며 “비만인이나 과체중인 사람이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건강에 유익하지만, 정상 체중의 사람이나 마른 사람이 불필요하게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라고 말하며, “의학적으로 필요한 사람만 체중 감량을 시도하는 것이 좋다”라고 강조했다.


이전글 : ‘입국 후 PCR 검사’ 오늘로 끝...요양병원 접촉 면회는 4일부터 재개
다음글 : 췌장암 환자의 25%가 OO한다...췌장암 발생 막으려면



NEWS
큰으뜸내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