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진료시간

  • 월/금 09:00 ~ 18:30
  • 화/수/목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공휴일 휴진

051-531-7005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제2형 당뇨병 치료제 ‘SGLT2 억제제’, 장점과 주의사항은? [인터뷰]
 [인터뷰] 내과 전문의 배현미 원장 관리 중요한 당뇨병, 생활 습관 개선과 적절한 약물 치료 이뤄져야 SGLT2 억제제, 혈당 강하와 심혈관질환 예방에도 효과 보여 



제2형 당뇨병은 비만이나 유전, 잘못된 생활 습관, 운동 부족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몸의 인슐린 저항성이 커지면서 인슐린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혈당이 상승하는 병으로, 국내 당뇨병 환자의 약 90%가 제2형 당뇨병을 앓고 있다. 제2형 당뇨병 환자라면 적극적인 생활 습관 개선 및 운동과 함께 적절한 약물 치료가 필요하다. 국내에서 사용하는 대표적인 경구혈당강하제로는 메트포르민(Metformin)과 DPP-4 억제제, SGLT2 억제제 등이 있다. 이중 SGLT2 억제제는 치료 효과와 기전, 안정성 면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혈당조절뿐만 아니라 심혈관 질환, 신장 질환 등에도 치료 효과를 보이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이닥 내과 상담의사 배현미 원장(서울배내과의원)에게 SGLT2 억제제의 원리와 장단점, 복용 시 주의사항 등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배현미 원장ㅣ출처: 서울배내과의원

당뇨병 치료제의 진화, SGLT2 억제제당뇨병은 ‘관리’가 중요한 질환이다. 식습관 개선과 체중 조절, 운동 등을 해도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으면 경구혈당강하제를 복용하거나 인슐린을 사용해 혈당이 잘 조절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경구혈당강하제는 환자의 연령이나 체중, 그리고 동반된 질환이나 건강 위험 요소 등을 고려해 단독으로 혹은 병합하여 처방한다. 경구혈당강하제는 종류가 다양하고 부작용이나 장단점이 조금씩 다르므로, 자신이 복용하는 약의 종류와 복용법, 부작용 등을 잘 인지하고 의사와 상의해 적절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최근에 개발되어 사용되고 있는 경구혈당강하제인 SGLT2 억제제는 당뇨병 치료제 시장에서 두드러지는 성장세를 보인다. 배현미 원장은 “기존에 가장 획기적인 2형 당뇨병 치료제가 DPP-4 억제제였다면, 최근에는 SGLT2 억제제가 효과와 기전 및 안정성 면에서 1차 치료제로 인정받고 있는 추세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에 의하면 2021년 DPP-4 억제제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약 4.6% 감소했지만, SGLT2 억제제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제2형 당뇨병을 치료하는 경구혈당강하제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SGLT2 억제제는 신장에서 포도당 재흡수를 억제해 소변으로 포도당을 배출시킴으로써 혈당을 낮춘다. 정상 성인의 경우 하루 180g의 포도당이 신장에서 여과되고, 이는 SGLT라는 수송체에 의해 근위세뇨관에서 모두 재흡수되어 혈류로 되돌아간다. SGLT는 근위세뇨관 앞부분에 위치한 SGLT2와 뒷부분에 위치한 SGLT1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SGLT2가 포도당 재흡수의 90%를 담당한다. 정상 혈당일 때는 여과된 포도당이 모두 재흡수되지만, 혈당이 일정 수치를 초과하면 소변으로 포도당이 배출된다. 그런데 혈당이 지속적으로 높은 당뇨병 환자는 SGLT1과 SGLT2의 발현이 증가하면서 근위세뇨관 세포의 증식이 일어나 여과된 포도당의 재흡수가 정상상태보다 늘어나 혈당 조절이 잘되지 않는다. 이때 SGLT2 억제제는 근위세뇨관에서 포도당이 재흡수되어 혈류 내로 들어가는 것을 막아 포도당이 소변으로 배출되도록 돕는다.배현미 원장은 “이러한 SGLT2 억제제의 기전은 인슐린 비의존적으로 혈당 강하 효과를 나타내기 때문에 베타세포의 기능 장애와 인슐린 저항성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인슐린에 의존해 혈당을 떨어뜨리다 보면 인슐린이 감소하게 되고, 베타세포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추후 혈당 조절이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SGLT2 억제제는 인슐린 분비능이 저하되어 있는 상황에서도 혈당을 감소시킬 수 있는 것. 또한 소변으로 포도당을 배출시키기 때문에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고 포도당 독성을 개선해 베타세포의 기능을 보존하는 데도 기여한다.

체지방 감량과 심혈관질환 예방 및 치료에도 효과 보여배현미 원장은 “SGLT2 억제제의 효과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포도당이 배출되기 때문에 체지방이 감량될 뿐만 아니라, 이뇨 작용에 의해 혈압을 낮추는 효과도 있다. 최근에는 심부전 치료에도 효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발표되면서, 2022년 대한심부전학회에서는 심혈관질환을 보유하거나 발생위험이 있는 당뇨병 환자에게 SGLT2 억제제를 표준치료로 권고하기도 했다. 당뇨병을 앓는 55세 이상 남성 또는 60세 이상의 여성 중에서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흡연 △동맥경화 △좌심실 비대 등이 있는 경우에는 SGLT2 억제제가 권고된다.

복용 시 ‘이런’ 증상 나타날 수 있어모든 약을 복용할 때 올바른 복용법과 주의사항을 염두에 두어야 하듯이, SGLT2 억제제 역시 복용할 때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 알아두고, 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생활 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배현미 원장은 “SGLT2 억제제를 복용하면 소변으로 포도당이 배출되는데, 이로 인해 몇 가지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가장 먼저 소변의 양이 늘면서 수분 배출도 늘어나기 때문에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땀을 많이 흘리거나 탈수 증상에 취약한 고령자 등은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다른 부작용으로는 질염이나 요로감염 등 생식기 염증 질환의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 소변의 당도가 높아지면서 요로·생식기 주변에도 당도가 높아져 진균 등 곰팡이가 잘 증식할 수 있기 때문. 특히 여성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 배현미 원장은 “SGLT2 억제제는 몇 가지 주의사항을 염두하고 주의해서 복용하면 혈당 조절에 탁월한 약물임이 분명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2형 당뇨병 치료제가 진화하면서 당뇨병 치료와 한 걸음 더 가까워졌지만, 아무리 좋은 약이라도 당뇨병은 반드시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을 병행해야 혈당이 잘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라고 조언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전글 : ‘감사하는 마음’에 숨겨진 놀라운 효과, ‘여기’에도 이로워
다음글 : 남성 고혈압 환자 발생이 여성보다 더 많은 이유



NEWS
큰으뜸내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